본문 바로가기

상세 | 미주 다일 소식

? 사역소개 미주 다일 소식

미주 다일 소식

안아주고, 감싸주고, 닦아주는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갑니다.

[해외현장] 카리브니, 함께 나눠요. 탄자니아 이야기-환경이 주는 기쁨보다 사람이 주는 기쁨이 얼마나 큰지 모두 경험해 보세요

  • 분류공지
  • 등록일2024.01.22
  • 조회수307

[❤️카리브니, 함께 나눠요. 탄자니아 이야기-환경이 주는 기쁨보다 사람이 주는 기쁨이 얼마나 큰지 모두 경험해 보세요❤️]
 
요즘, 여기 탄자니아는 비가 자주 옵니다.
우기철이 아직 아닌데, 올해는 유난히 비가 많이 옵니다.
 
비가 와서 좋기는 한데, 거의 토요일, 주일 아침마다 비가 많이 내려서 아이들이 토요일 빵퍼와 주일예배 오는데 애로사항이 많습니다.
그것도 그냥 부슬부슬 내리는 비가 아니라, 3~4시간씩 폭우가 쏟아져 우산도 없이 그 비를 다 맞아가며 빗속을 뚫고 오는게 보통 일이 아닙니다.
 
왜냐햐면 비가 오면 동네 도로가 엉망이 되기 때문입니다. 흙길이라 여기저기 웅덩이가 많이 생겨서 다닐 수 없게 되구요.
질퍽질퍽해서 슬리퍼나 샌달에 흙이 달라붙어 다니기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토요일 빵퍼에 오는 시간과 주일예배 오는 시간에 그렇게 비가 많이 쏟아집니다.
어제 주일 아침에도 예외없이 비가 억수로 쏟아졌습니다.
 
거기에 정전까지 되어서 예배를 드리는 장소는 컴컴했습니다.
예배당이 환하게 불이 켜져 있으면, 예배드리러 오는 사람들의 마음도 즐거울텐데 예배당마저 컴컴하니 예배드리는 분위기가 영 살지 않았습니다.
이런 빗속을 뚫고 아이들이 몇 명이나 올까 생각되어졌습니다.
 
많이 와야 40명 오겠다(평소에는 120~130명 정도 옴) 싶었는데, 예배시작 시간에 30명이 조금 넘는 아이들이 온 것입니다.
비가 잠시 그쳤다 억수로 쏟아지다를 반복하는 가운데, 설교시간에 세어보니 제법 많은 아이들이 왔습니다.
85명의 아이들이 온 것입니다.
 
토요일에도 보통 600여명의 아이들이 오는데, 토요일 아침에도 비가 많이 내려서 아이들이 우산도 없이 빗속을 걸어오는데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자기 동생을 등에 업고, 다른 동생 손을 잡고 오는데, 얼굴에 비를 가득 맞은 얼굴로 들어옵니다.
 
아이들이 적게 올때는 아이들이 그리워집니다.
그리고 한아이, 한아이가 소중해 집니다.
 
그래서 빵을 받으러 그 빗속을 뚫고 오는 아이들을 보면 너무 반갑습니다.
한아이라도 더 와서 빵을 받아가 배고픔을 해결하면 좋겠다는 바램입니다.
 
아이들 숫자가 적어지면 사람의 소중함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오는 아이들이 그렇게 사랑스러울수가 없습니다.
 
특히 주일날 말씀이 좋아서, 교회가 좋아서, 자신들을 대우해 주는 분위기(사랑 가득한 교회분위기)가 좋아서 오는 아이들을 보면
이 아이들이 다일 꿈퍼교회를 책임져 나갈 아이들이 되겠다는 믿음이 옵니다.
환경이 주는 기쁨보다 사람이 주는 기쁨이 얼마나 큰지 모두 경험해 보세요.
 
[기도제목]
 
1. 비로 인해 어려움 당하는 아이들 가정이 적어지도록(흙집이 무너짐, 질퍽한 도로 등)
 
2. 어떤 환경속에서도 예배하는 아이들이 많아지도록
 
3. 빵을 통해 아이들이 육신의 힘을 얻고, 말씀을 통해 영이 강해지도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