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세 | 미주 다일 소식

? 사역소개 미주 다일 소식

미주 다일 소식

안아주고, 감싸주고, 닦아주는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갑니다.

'20년 봉사 나눔' 배우 박상원씨,다일공동체 '아너스 회원' 등재

  • 분류공지
  • 등록일2016.07.08
  • 조회수3839

'20년 봉사 나눔' 배우 박상원씨,다일공동체 '아너스 회원' 등재

  • 입력 : 2016.07.06 17:25 | 수정 : 2016.07.06 17:25
  • 인쇄

 
20년간 봉사와 기부활동을 펼쳐온 배우 박상원씨가 다일공동체의 아너스 회원으로 등재된다. 다일공동체는 청량리에서 노숙자에게 밥을 퍼주는 '밥퍼나눔운동'으로 잘 알려진 단체로 박 씨는 홍보대사로서 20년 동안 나눔 활동을 펼쳐왔다. 상명대 총동문회 홍보대사를 맡고 있기도 하다.
 
1996년 밥퍼 봉사활동을 통해 다일공동체와 처음 인연을 맺은 그는 지난 2009년 사진전을 개최해 마련한 수익금을 기부해 다일공동체의 첫 번째 해외 분원인 중국 다일공동체의 훈춘어린이집에 '박상원 도서관'을 건립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다일공동체의 해외봉사에도 정기적으로 참여하고 있고 지난달에는 탄자니아 비전트립에도 함께 동행해 해외 빈민 아동들을 위한 사역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박 씨의 아너스 회원 등재는 오는 7일 '다일아너스데이' 행사에서 이뤄진다. 다일아너스는 사회지도층으로서 노블리스 오블리주 정신을 새기는 자리로 고액 후원회원들을 초청해 예우하는 자리다. 박 씨는 1억원 이상을 기부해 이날 다일 아너스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박씨는 "처음 봉사를 시작했을 때는 누군가에게 내 것을 나눠 주는 것이 봉사라고 생각했지만 지나고 보니 오히려 얻어 가는 것이 더 많았다"며 나눔 문화가 대한민국 곳곳에 자리하기를 소망하는 바람을 전했다.

다일공동체는 밥퍼목사로 잘 알려진 최일도 목사가 청량리역 광장의 노숙인 할아버지에게 라면 한그릇을 나눈 것이 인연이 돼 무상급식 사업인 밥퍼사역을 하는 단체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청량리를 넘어 아시아 아프리카의 빈곤국가 의 기아와 빈곤 해결을 위한 국제구호사업을 펼치고 있는 국제적인 대한민국 토종 NGO이다. 현재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네팔, 탄자니아, 우간다 등 해외 10개국 17개의 분원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목록